작가소개

제목 오승윤 작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1-09 조회수 283

[ 아트리에 작가 소개 ] 

오승윤

Oh, Seung Woon 





고(故) 오승윤(1939~2006) 화백은 한국 근대미술의 선구자인 
우리나라 인상파 1세대 작가 오지호(1905~1982)의 차남으로 1996년 몬테카를로 국제회화전에서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림밖에 몰랐던 작가로서의 삶은 전시와 관련된 일련의 사기에 후반기에 순탄치는 못했으나...  
오방색의(청, 황, 백, 적, 흑색의 5가지 색상) 대가로 최근에 와서 더 명성이 높아지는 것 같다. 





오방색으로 표현한 풍수, 바람과 구름 등은 동화 같은 순수함, 한국화로의 정체성과 세련미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그는 1939년 개성에서 태어나 8·15광복 때까지 그곳에서 살았다. 
이후 남한으로 내려와 유년생활을 전남 화순 동북에서 보낸 뒤 광주 지산동으로 옮겨왔다. 
고3 때 전국 학생실기대회에서 ‘소묘’로 최고상을 받은 것을 계기로 홍익대 미대에 진학했고 본격적인 미술수업을 받기 시작했다. 
1974년부터는 전남대 교수로 재직하며 예술대학을 만들었고 1980년 5·18 때 휴직한 뒤 이듬해 파리로 유학을 떠났다. 





1982년 귀국과 함께 전업작가로서 ‘풍수(風水)’ 시리즈를 잇달아 발표해 국내외 화단의 큰 주목을 받았고,
‘세계적 작가 6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1990년대 이후에는 한국과 프랑스 파리 등 유럽 화단에서 활동하며 국립현대미술관과 유네스코본부 초대전 등을 통해 다양한 작품세계를 선보였다. 
1999년 6월 작품 ‘풍수’가 프랑스 유력 미술잡지인 ‘위니베르 데자르(Univers Des Arts)’의 표지를 장식하기도 했다.





“그림 안에서 살다간 사람… 20세기 미술사에 기억될 것”

"오승윤 화백 작품의 매력은 순수하고 가식이 없는 자연스러움입니다. 전통 색을 사용해 매우 한국적인데, 또 세계인에게 어필할 만큼 세련됐어요. 전통과 현대성의 완벽한 결합을 조화시켰죠. 그의 작품은 20세기 미술사의 한 부분으로 남을 것이고 피카소, 마티스, 고야 등처럼 연구될 수도 있을 겁니다. 제 기준으로 보면 화가는 그림을 그리는 사람과 그림 안에서 사는 사람 두 종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오 화백은 당연히 후자였습니다.”



 

​< 갤러리아트리에 >

대표전화문의 l 02-587-4110

카톡문의 l @artrie

문자문의 l 010-5561-2729

카카오채널 I 아트리에갤러리

홈페이지 ㅣ www.artrie.com

카카오톡 오픈채팅 문의하기

 

이전글 김경원 작가 2020-01-22
다음글 이창효 작가 2019-12-27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