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토니 드 빌리어스(Antoni de Villiers)
    Antoni de Villiers drawing

  • Code 1392799694
    작품사이즈 25.5x25.5cm
    재료 Mixed Media on canvas
  • 배송기간 5-10일
  • 작품가격 800,000원
    액자가격 0원
    매트가격 0원
    적립금 16,000원
    합계가격 800,000원

    무이자할부

  • 구매하기
    목록보기
    장바구니


 나의 예술과 창조에 대한 가장 빠른 기억들은……..

 

수년 동안 나의 생각을 탐구 하기 위해 종이와 펜을 사용하였고 나의 journal에서 여러 시간을 보냈다.

그림이 생각과 감정, 나의 아이디어를 분명히 표현하기 위해 보다 많은 자유와 명확성을

준다는 것을 발견했을 때 모든 것이 바뀌었다.

 

나의 작업에서 나는 어떠한 것에 부딪힌 순간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 무엇인가를 추구한다.

나는 시각적 핵심 사항을 위해 인생 연구를 시도한다. , 어둠, 균형, 움직임, 음영 등

그 과정에서 나는 새로운 관점을 드러내 보일 수 있다. 나는 순간의 본질을

capture하는 것과, 카메라로 볼 수 없는 것과 눈으로 보는

패턴과 색상의 다양성에 관한 이야기를 말하는 것을 즐긴다.  


나는 마음속 생각들의 일치를 표현하려 할 때의 아이디어가 완벽한 그림이라 생각한다.

가끔 이러한 과정이 나를 헐벗게 하고 유난히 취약한 느낌이 들게 만든다.

만약 어떤 사람이 나의 작품을 보고 있는 동안 어떠한

개인적인 특별한 느낌을 갖는다면 나는 그것으로 만족한다.

 

 나는 결코 `art block을 경험한 적이 없고, 무엇을 그릴지 고민하고,

단지 다음에 무엇을 그릴지에 대한 딜레마만 있다.

나는 나의 머리를 통한 모든 상상력을 capture하는 시간을 어떻게 찾을지 고민한다.

더 그리고, 더 그려지지 않은 것을 남긴다.

 

꿈과 환상 사이에서, 무엇이고 무엇이 될 수 있는지 그 사이에서, 거기에 우주가 있고..

이것은 아직 존재하지 않는, 태어나지 않은 영역이다.

나는 시각적 탄생을 위한 표현 수단으로 기술을 단순히 시도한다.

이것은 나의 예술이고 영혼의 미학적 소리이다.

 

단지 나만의 영혼이 아니다. 생각과 느낌들이다. 상상과 상상력..

나의 근본적인 바램은 이러한 이미지들을 당신의 영혼에게 말하는 것이다.

아마도 우리 영혼의 깨달음을 만들어내기 위한 것 일 것이다.

마치 이 광경이 우리를 자유롭게 하듯이

 

My earliest memories are of art and creation...

For many years I used pen and paper to explore my thoughts, spending hours a day at my journal.

Everything changed when I discovered that painting allowed more freedom and clarity to articulate

my ideas, thoughts & emotions.

In my work I seek to complement the moments I encounter. I attempt breaking down life to its visual

essentials light, dark, balance, movement, tone. In so doing perhaps I can reveal a new perspective.

I enjoy capturing the essence of a moment, telling a story by diversity of color and pattern

that the eye and camera cannot see.

I consider a painting complete when the idea I am trying to express matches the thoughts in my mind.

Often this process leaves me naked and feeling exceptionally vulnerable.

If somebody, while looking at my artwork gets that special feeling of something personal,

I'm satisfied.I never experience 'artist block', wondering what to paint,

only the dilemma of what to paint next. I wonder how I'll ever find time to capture

all the visions going through my head. The more I paint, the more I leave unpainted.

Between the dream and fantasy, between what is and what could be, there is a universe

This is the domain of the unborn, of the yet-to-be.

I simply apply skill to medium to give birth to vision. For me this is art, the aesthetic voice of The Soul.

Not just my soul. Thoughts and feelings. Image and imagination...

My fondest wish is for these images to speak to your soul. Perhaps to conjure a glimpse of Our Soul.

As if this sight alone could free us.

 

 

내 최초의 기억은 예술과 창조입니다 ...

몇 년 동안 나는 내 생각을 탐구하는 시간을 하루 내 일기에 지출 펜과 종이를 사용했습니다.

모든게 때 난 그 그림이 좀 더 자유와 선명도는 내 아이디어와 생각 및 감정 똑 허용 발견 바꾸었습니다.

내 작품에서 그 순간을 내가 만날 보완을 추구합니다.

나는 그것의 시각적 필수로 목숨을 깨는 시도 - , 어둠, 균형, 움직임, 음색.

그래서 아마도 내가 새로운 시각을 보여줄 수있는 일을합니다.

난 순간의 본질을 캡처, 색상과 패턴은 눈과 카메라가 볼 수없는 다양성으로 이야기를 말하고

즐길 수 있습니다.

난 그림을 할 때 아이디어는 내가 표현하려고 완료 고려해 내 마음의 의견과 일치합니다.

종종이 과정이 나를 벗고 나뭇잎과 유난히 취약한 느낌. 내 작품 보면서 누군가가,

뭔가 개인의 특별한 느낌을 알려지면, 전 만족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