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말환
    happy trees

  • Code 1437012709
    제조사 원화작품
    작품사이즈 91x91cm
  • 액자종류
    매트종류
  • 배송기간 2~7일
  • 작품가격 15,000,000원
    액자가격 0원
    매트가격 0원
    적립금 300,000원
    합계가격 15,000,000원

    무이자할부

  • 구매하기
    목록보기
    장바구니


 

 

 

 

 

 

 

 

 

 


 

                                 안 말 환 An, Mal-Hwan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    
   경기대 교육대학원 졸업 (미술교육전공)   

개인전 및 초대전
   인사아트센터2F 동제미술관(대구) 갤러리율전관(분당)
   Gallery Space-DA(Beijing) 성남아트센터미술관(분당)
   몽마르뜨갤러리(부산)                                              外. . . 30여회                       
                        
국제아트페어 
         ART KARLSRUHE(KARLSRUHE, GERMANY) 2011
         KIAF 한국국제아트페어(코엑스)2006-2007-2008-2010 
         NIAS 남송국제아트쇼 (성남아트센터미술관)2007-2008-2009-2010
         AHAF10 (HYATT. Hong Kong)2010
         AHAF10 (SHILLA HOTEL 서울)2010
         ST-ART 2009 (Parc des expositions, Strasbourg 프랑스) 2009
         CIGE 중국국제아트페어(국제무역센터 Beijing ) 2009
         BOAF(올림픽아트페스티벌, Beijing)2008
         ARWI 국제아트페어 (PR컨벤션센터, 싼쥬안, Puerto Rico)2008
         New York art EXPO (Jacob Javits Convention Center New York) 2007
         MANIF (예술의 전당) 2004-2005-2006
         ART SYDNEY 05 (Royal hall of industries & hordern Pavillion) 2005
         TORONT ART EXPO(Canada)2004 . . .

단체전
    2011   SOAF서울오픈아트페어(코엑스 08 10 11)
            남송의 봄전(남송미술관)
            2011 HOPE展 (갤러리이즈)
            홍연아트센터개관기념초대전(홍연아트센터)              
            한국미술서양화1展(Brown Gallery)
           “풍경 - 그림이 된 시간여행”(부천시청아트센터)                
     2010   STAR&BLUE ARTIST HOTEL ART FAIR (HILTON HOTEL)
            2010 Tashkent Exhibition(Tashkent National Museum)
            ART EDITION판화사진미술제(BEXCO 부산)         
            Daegu Art Fair (엑스코. 대구)
            KOREA-UAE 한국현대미술초대전(ABUDABI National Museum)
            화랑미술제(BEXCO 부산 09.10)
                CONTEMPORARY ART IN KOREA ( GINZA  ARTHALL .Tokyo )
            KCAF 제10회 한국현대미술제(예술의 전당 08~10)
            숲과 나무를 보다 展(울산현대미술관)
            The more, The better(선화랑)
            바다의날 기념展(See&SeaGallery 부산)
     2009   2009서울아트페스티발(서울갤러리 프레스센터)
            아시아탑갤러리호텔아트페어 09 (AHAF 09 그랜드 하얏트 서울)
            남북KOREA여성*오늘전(한전프라자갤러리,국회의원회관전시실)
            제2회세계열린미술대축제(서울시립미술관경희궁분관)      
            제2회경기의 사계-아름다운산하전(경기도문화의 전당)
            제32회한울회 한*중남미전(한국국제교류재단문화센터)
            평화누리야외조각/아트프래카드전(임진각평화누리공원)  
            한양안산‘資産’미展2009(한양대자연사박물관)
            경기현대미술북경전(SPACE-DA Gallery Beijing)
            탄천현대회화제창립전(n갤러리 분당)
            뉴모던아트페스티발(성남아트센터야외광장)
            성남의 얼굴展(성남아트센터미술관 )
            à Lorrez-le-Bocage  ( Espace Artevie, France)
            à Chamalières ( Galerie d’Art contemporain, France)      
      2008   COREE-FRANCE,CARTE BLANCHE AU NAMSONG ART MUSEUM
            (MAIRIE DU 15e ARRONDISSEMENT DE PARIS)
           Salle des Fêtes de la Mairie 31 rue Péclet 75015 PARIS
           àBriv-la-Gaillarde(Chapelle  Saint-Libéral)
          겨울왈츠展(n갤러리)
           희망의 동행-여성신문20주년기념초대展 (Hyatt Hotel Rezency Room)  
          한*일현대미술교류展(GALLERY MEI HODO 일본)
          서울대미대개교62주년기념동문展(Moa 서울대미술관)
           한국화가7인展(SHOW Gallery,Beijing)                                            外   . . .      300여회   


작 품 소 장 
 국립현대미술관(아트뱅크),성남아트센터미술관,남송미술관,동제미술관,성남시청,경향신문사,국민은행,
 아산병원,(주)에스콰이아, 한국화이자제약, 로얄팰리스, 야베스벨리, 곡성군청, 세종호텔, 힐튼호텔 . . .


경  력
   02-06 경원대회화과. 산디과출강
   2010  경기미술대전.경인미술대전.경기노동문화제 심사위원
   03-05 성남시문화예술발전기금심의위원

수  상
   2010 올해의 예술가상
   2007 NIAF남송국제아트페어특별상
   2004 성남미술상
 
현  재
   경원대학교 미술디자인대학 산업디자인과 출강
   한국미술협회.전업미술가협회. 한울회
   탄천현대작가회 . 경기북부작가회,  갑자전  회원 
  
  --------------------------------------------------------------------------------

안말환의 나무, 별, 바람


2010.10
강구원(화가, 버질아메리카주간)
안말환은 자유로운 시선으로 나무를 바라본다. 어린 시절 외할머니 댁에서 보았던 미루나무! 쓰임새나 목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때문에 느티나무, 은행나무, 바오밥나무가 되기도 한다. 바오밥나무의 긴 수명과 신성성에대한 이야기가 떠오른다. 그래서 요즈음 그리는 연작 “ 나무-대화”는 나무자체가 삶의 공간이고 아기 밴 여인의 모습, 혹은 여인의 허리와 엉덩이를 연상케 한다. 생명을 잉태한 나무는 자연(自然)이고 생명수(生命樹)이며 영원성의 의미를 갖는다. 영성을 담보한 어린 소녀의 외갓집 들녘에서 자란 미루나무는 이제 그 속에서 사람들이 서로 나누는 이야기와 성장하며 기억하고 바라는 꿈의 공간으로 남는다.
   
안말환은 “어린 시절 보았던 미루나무, 별도 달도 만질 수 있을 것 같던 까치집 미루나무, 겨울이면 앙상한 둥지, 가슴에 바람으로 남아 또 다른 나의 파편으로 그려진다.”라고 작가노트에 쓰고 있다. 어린왕자나 바스콘셀로스의 나의 라임오렌지나무에서의 제제의 마음으로 그림을 그린 듯하다. 나무는 별과 바람을 머금고 있다. 먼 곳 황량한 벌판에 우뚝 선 그곳에서 오랫동안 머물며 담아둔 바람은 새들을 부른다. 이 새들은 희망과 동시에 자유를 그리는 표상이다. 
“별을 보며 사색하는 시간은 영혼을 성숙시키며, 현실 너머의 것을 바라볼 줄 아는 지혜를 가져다준다.”는 말이 있다. 안말환의 나무와 새, 땅과 하늘, 강과 들은 존재에 대한 깊은 사색을 하게한다. 형상과 색채의 정적과 그 속에서 변화하는 움직임이 그렇고, 보이지 않은 곳에서 얘기를 끌어내는 것이 그렇다. 수직과 휨의 엄숙함과 아픔, 열정과 애잔함이 고요 속에 남는다. 벅찬 환희로 하늘을 오르는 거목의 찬연함이 숙연하다. 이 모든 것이 우리네 삶과 같게 느껴진다. 별과 바람을 가슴에 담아 행복을 염원하면서 나무, 별, 바람은 이제 자연 그대로 그 자체로 이해된다. 


Malhwan An, She tree, star, wind, and desire for serenity 
 2010.10  Goowon Kang (an artist and the chief editor of Vergil America) 
 
Malhwan An is casting her unconstrained eyes on the trees. At her grandmother's country home in his youth had she seen them called the Mirunamu, which is an eastern cottenwood. The Mirunamu doesn't seem to be the usage or the purpose for him. So it sometimes becomes zelkova, gingko, or baobab trees. The story recalls the longevity and sanctity of baobab trees to my mind. So one of her painting series "Trees - Conversation' reminds me of the idea that trees are a space of lives in themselves, of the figure of the pregnant woman, or of the waist and hip of woman. The trees given a birth of life have the meaning of Mother Nature, the Tree of Life, and eternity. The Mirunamu, which is grown up in the country field at the grandmother's home of the young girl who keeps the guaranteed spirituality, remains in the space of the dream in which it wishes to grow up and to remember with people's stories. 
 
"Seen in his childhood, the Mirunamu with a magpie's nest looked like it was touching the stars and the moon. The bare nest in winter remained so in my heart with the wind that it is drawn into another piece of myself." wrote Malhwan An in her notes. It seems to be painted in the mind of the little prince of Saint-Exupéry or Jeje in "My Sweet Orange Tree" of Vasconcelos. Trees keep stars and wind in their bosoms. Being kept in the tree standing solemnly in a far vast wilderness for long time, the wind calls birds. These birds are the emblem of drawing signifying simultaneously hope and freedom. 
 
In the words of people saying, a contemplating moment with watching stars in the night-sky makes your spirit mature and gives the wisdom to be able to catch things out of reality. Malhwan An's trees and birds, earth and sky, and rivers and fields make you deeply philosophize on your own existence. It is so the shape and tone's stillness and the changing movement in it, as to the thing dragging stories out of the invisible place. In the quietude do the solemnity and pain of a vertical and a curve remain as well as the passion and plaint. Solemn is the resplendence of a big tree soaring into the sky with joy overflowing. All of these feel like being our lives. Trees, stars and wind now are understood as nature, as it were, with my wishing for happiness on putting stars and wind into my heart. 


안말환- 나무이미지 - 박영택(미술평론) 

나무를 보는 일은 무척 놀라웁다. 나무는 대지의 모든 것들을 빨아올려 단단하게 응축시킨 결정으로 빛난다. 나무는 스스로 나무다! 오랜 시간이 엉긴 나무껍질에 귀를 기울이면 깊은 대지의 내밀한 소리가 길어 올려진다. 캄캄한 지층에 박힌 무수한 생명체가 수런대는 소리, 물 흐르는 소리, 땅의 기운 같은 것들도 감지될 것이다. 사람보다 먼저 이 땅에 자리잡고 살아왔을 나무들은 고독하게 그것들과 함께 해온 생애를 증거한다.

It is very surprising to see the tree. The tree shines as the crystal by absorbing everything from the earth and condensing them firmly. The tree is the tree itself! When we listen to the bark of a tree that is layered for a long time, secretive sound of deep earth resonates. There are more, the sound of innumerable lives murmuring stuck in the dark stratum, of water flowing, of the soils energy can be sensed. The trees that should put down roots and live in this earth before human beings prove their solitary life lived with them.

나무의 몸에는 모든 것이 들어있다. 살아온 생애의 기억과 그 세월의 입김과 자취들, 그리고 인간에게 하나의 덕목으로 다가오는 나무의 본성들을 떠올리면서 나무를 다듬고 매만지면서 이를 하나씩 그림으로 옮겨내고 있음을 본다. 작가는 그 나무와 대화를 하고 있는 셈이다. 화폭으로 불러들여 나무의 몸을 성형하면서 바람과 태양과 얽힌 사연을, 또한 작가에게 있어 나무와 함께 한 생애의 기억을 마치 소가 여물을 먹듯이 그렇게 오래도록 반추하는 것이다.

There is everything in the trees body. I see that he trims and adjusts the tree and moves each of it to the picture by remembering the trees nature that is now considered as one of the virtues the humans need. We can say that the artist makes conversation with that tree. The message entangled between the wind and the Sun by pulling them in the canvas and shaping the trees body; and the memory of the artist with the tree for his lifetime are reflected for a long time like the bull eats fodder.

 

나무 신화 그리고 평온에의 희구 -박 옥생(미술평론가, 한원미술관 큐레이터) 

검은 빛에 감싸인 안말환의 나무들은 실재의 나무 그 너머에 존재하는 꿈을 꾸고 있는 듯 몽환적이다. 사실, 화가가 하나의 주제에 오랜 시간을 몰입한다면 그 속에는 작가가 터득한 존재의 깨달음이 내재되어 있는 경우를 볼 수 있다. 깊고 낮게 파헤쳐진 나무의 골들 속에서 부유하는 기억의 파편들이 스며 나오고, 현재의 터져 나오는 생의 환희가 부서진다. 마치 작가는 시간이 멈춰진 밤의 숲에서 나무로 이입된 자아가 편안한 단꿈을 꾸거나 영원의 안식을 얻는 듯하다.

An’s trees, shrouded in black-light, appear hypnotic as a dream. Immersed in one subject, the artist can reach enlightenment. Floating fragments of An’s memory exude from the scraped trees, and the joy of life radiates, where An can dream a comfortable dream or find eternal rest in the forest of night, when time pauses.

 













안말환작가님 다른 작품 보러 가기 클릭


 

액/ 자/ 제/ 작
주문확인후 본사 제작팀에서는 액자제작전 작품의 성격, 고객님의 취향에 맞추어 액자
제작 등은 직접 하나하나씩 세부사항등을 확인하며 메일 및 전화 확인등의 방법을 통해
확인절차를 거쳐 제작되어 집니다.
본사추천액자를 선택하셔도 확인작업을 함으로 아무런 걱정하시지 않으셔도 됩니다.
주문시 원하시는 스타일의 액자에 대한 메모를 남겨주시면 작업진행에 많은 도움이 되며
빠른 진행이 가능해 집니다 
 
 

■ 작품보증서는 작품과 함께 발송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