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양순
    in paradise-봄, 소풍 I

  • Code 1527644938
    작품사이즈 72.8x60.8
    재료 mixed media on canvas
  • 액자종류 액자를 선택하세요.
    매트종류 매트를 선택하세요.
  • 배송기간 5-10일
  • 작품가격 4,000,000원
    액자가격 0원
    매트가격 0원
    적립금 80,000원
    합계가격 4,000,000원

    무이자할부

  • 구매하기
    목록보기
    장바구니



강양순 [Yang-soon, KANG / 姜良順]


개인전 23회 [서울, 일본] | The 23times Solo Exhibition [Seoul, Japan] 

 

주요 전시 | Major Group Exhibitions / The 250times Group & Invited Exhibition 

 


서울아트쇼 2017 초대작가전 [코엑스 무역센터 / 서울 강남]
SHE 산업박람회 아트부스 초대작가전 [코엑스 무역센터 / 서울 강남]
PLAS 조형아트서울 2017 초대작가전 [코엑스 무역센터 / 서울 강남]
카페갤러리 브레아 초대전 [브레아 갤러리 / 경기 용인]
홍콩 어포더블 아트페어 [Affordable Art Fair Hong Kong]
렛츠런파크 말박물관 초대 부부전 [말박물관, 한국마사회 / 경기 과천]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초대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 서울 종로]
싱가폴 어포더블 아트페어 [Affordable Art Fair Singapore]
홍콩 코리안 모던 아트쇼 [Hong Kong Korean Modern Art Show / Midtown pop plaza]
중한문화예술제 중한현대미술초청전 [심천시 문박궁 1호관, 中國]
World Art Show [롯데호텔월드 사파이어블룸]
렛츠런파크 서울 말박물관 초대 부부 그림전 [말박물관 전시관 / 경기 과천]
Modern Art Korea and Germany [Gallery Forum]
U.S.A New Spirt of Korea Exhibition [Vision Art Hall - in U.S.A]
한국터키 현대미술교류전, 충무아트홀 초대 가족전
한중일 3개국 삼색전, 갤러리 구하 초대 모녀전 외 250 여회 

 

주요 경력 및 수상 | Major Careers & Awards


대한민국수채화공모대전 심사위원, 전국회룡미술대전 운영위원
평화통일미술대전 심사위원, 대한민국 환경미술대전 서양화부문 심사위원 및 운영위원
행주미술대전 대상,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입선3회
미술세계대상전 특선, 나혜석미술대전 우수상, 수채화 미술대전 우수상
(사)한국수채화협회 이사 역임, 호남대학교 미술학과 졸업 외  

 

 

 

 

Born in Jeonju, Jeollabuk-do on January 17, 1958 

 

The 23times Solo Exhibition [Seoul, Japan]
2015  The 23th Tour Solo Exhibition [Korean Broadcasting System Viewer Gallery / Youngdeungpo, Seoul] 

 

Major Group Exhibitions / The 250times Group & Invited Exhibition
SEOUL ART SHOW 2017 GRIMSAM ART CENTER Selected Invitational [COEX Exhibition Hall / Gangnam, Seoul]
DIAS Daejeon International Art Show, Invitation Exhibit with Saeoreum Gallery [Daejon Trade Exhibition Center / Yuseong-gu, Daejon-si, South Korea]
SHE Industrial Art Exhibition GRIMSAM ART CENTER Invited Exhibition [COEX Exhibition Hall / Gangnam, Seoul]
PLAS Pastic Art Seoul Invited Exhibition [COEX Exhibition Hall / Gangnam, Seoul]
Hong Kong Affordable Art Fair with mayjun gallery [Hongkong Exhibition & Convention Center / Hong Kong]
Let’s Run Seoul Racecourse Park Married Couple Artist Invitation Exhibition
GIAF Gwanghwamoon International Art Festival  [Sejong Art Center / Jongno-gu, Seoul-si, South Korea]
Affordable Art Fair Singapore [Youngjin & GaGa gallery / Singapore]
The 6th Friends Korea-Japan Exchange Exhibition [Urowasi Art Museum, in Japan]
Hong Kong Korean Modern Art Show [Midtown pop plaza, Hong Kong]
Korea-China Culture Art Festa Contemporary Artist Invited Exhibition [Shimchun-si Moonbak-gung, China]
World Art Show Booth Invited Exhibition [Lotte Hotel World Sapphire Bloom Hall]
Modern Art Korea and Germany [Gallery Forum]
U.S.A New Spirt of Korea Exhibition [Vision Art Hall, U.S.A]
Korea-Turkey Contemporary Art Exchange Exhibition [Miarsinan University, in Turkey]
Artist Family Three Generation [Choongmoo Art Hall Gallery / Joong, Seoul]
Korea-China-Japan 3 Color Exhibition
Gallery Guha Invited Mother and Daughter Exhibition [Gangnam, Seoul] etc.. 

Major Judge & Committeeman Careers
Korea Watercolor Association Director
Korea Watercolor Contest Exhibition Judge
Korea Environment Art Contest Exhibition Judge and committeeman
Peace & reunification Art Contest Exhibition Judge etc.. 

 

Awards
HAENGJU Grand Exhibition Award Grand prize
NAHHYESUK Grand Exhibition Award Excellence Award
Korea Fine Art Award Special Selection and Choice many others
Diploma in Sculpture, Honam University of Department of Fine Art, Korea 

Art Works collections place 
Sonpa-gu Office, Seoul Asan Hospital

 

 

 

 

 


작품론 | Artist Note


 내 작업의 목적은 과거의 기억을 회상하는 것과 더불어 오늘을 살아가는 모든 생명에 정신적 해방감을 찾아 주는 데 있다. 쉴 새 없이 스쳐가 버린 시간들은 대개 그립고 안타까움으로 남아 있기 마련이다. 때때로 그것은 누군가에겐 아픔과 그 이상의 고통일 때도 있고 막연한 그리움과 환희로 느껴지기도 한다. 어찌됐건 어제에 대한 기억들은 좋건, 싫건 오늘의 나를 만들고 지금의 우리들을 있게 한 근본이다.

 시간과 공간 in paradise 연작은 상처 입은 영혼들을 위한 위안과 위로 그리고 근원적 자유에 대한 갈망을 낙원에서의 상징적 판타지로 표현하고 있는 작품이다. 현실의 어두움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기 보다는 오히려 환희 속에서의 눈물이나 절망 속에서의 환한 웃음처럼 잠재된 희망을 오히려 더 과장되게 끌어내고 있다. 이것은 현실에 대한 회피라기보다는 오히려 마음 깊은 곳의 벌어진 상처를 꿰매주고 약 발라주는 일종의 위로의 판타지이다. 한편 작품은 때때로 속죄의 상징을 담기도 하는데 그것은 실제 겪었던 몇 가지 특별한 기억에 기인한다.

 첫 번째 기억은 한여름의 동물원 땡볕 아래, 온통의 공기마저 타버릴 것 같은 그런 숨 막히는 무더위 속. 관람객을 등에 태우고 조련사의 손에 이끌려 같은 곳을 끊임없이 맴돌던 노쇠한 낙타에 관한 것이다. 단순한 관람 목적으로 별 생각 없이 동물원을 찾았던 곳에서 목격한 것은 숨을 헐떡이며 거품을 내뿜던 자유를 구속당한 생명이었다. 낙타는 산채로 말라가고 있었다.

 두 번째 기억은 대기마저 찢어질 듯 한겨울 칼바람이 몰아치던 한 겨울 밤의 유원지였다. 늙은 말 역시 끊임없이 채찍을 맞아가며 거대한 관람객 마차를 힘겹게 끌고 있었다. 화려한 네온으로 번쩍 거리던 마차와 그 안에 타고 있었던 단란해 보이는 가족들의 이미지는 홀로 비틀거리던 말의 이미지와 너무나도 대조되는 광경이었다.

 어린 시절 동물원과 유원지는 즐거움으로 기억되고 향수되는 곳이었다. 그러나 성인이 된 지금 이면의 현실은 누군가의 희생과 고통이 수반되는 악몽 같은 기억으로 자리 잡고 있다. 사실 내가 삶을 바라보는데 있어 이면의 어두운 진실을 직시하는 데는 더 깊은 트라우마가 존재한다. 그 깊은 슬픔은 한동안 붓조차 꺾게 만들었었다.

이후의 내 작업의 고민은 생명을 갖고 있는 모든 존재가 필연적으로 마주할 수밖에 없는 고통과 절망의 감정들이 어떻게 정화되고 회복될 수 있을까로 전개되고 있다. 아픔에 관하여 불편한 진실을 그릴 것인가 혹은 가상의 공간인 ‘paradise’에서라도 자유롭고 평화롭게 살기를 바랄 것인가. 오랜 질문 끝에 내린 나의 결론은 그들을 낙원으로 초대하자였다.

과거의 기억들이 우리에게 말하고자 하는 것은 모두에게 공평하고 각각의 사람들이 걸어온 발자취가 지금 우리의 선택적 삶을 지탱해주고 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은 앞으로도 때때로 통제불능, 이해불가의 상황과 맞닥치게 될 것이다. 그때도 누군가는 절망과 좌절에 빠질 것이고 누군가는 분노와 포기를 선택할 것이다. 그 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먼저 떠날 수밖에 없었던 것들에 대한 속죄와 기억하고자 하는 마음 그리고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산 것’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의 기도여야 한다. 우리 역시 언젠가는 낙원을 향할 것이며 또 우리의 뒤를 이을 생명들이 그 뒤를 따를 것이기에. 내 작품들을 통해 생명을 가진 모든 것들이 위안과 위로를 받고 아픔을 희망으로 치환시킬 수 있는 용기를 갖길 바란다.

 

 

Yangsoon Kang’s Work Theory  

 

The purpose of my work is at feeling nostalgia of the past memory and finding sense of mental freedom to today’s every single living thing. The time constantly passed is mostly missed and remained with regrets. Sometimes, it is a pain and more than an agony or felt as a vague longing and delight. Anyhow, the memories of yesterday are the root those made me today, us at the moment whether we like it or not.

The repeated cultivation ‘time and space in paradise’ is a work describing a symbolic fantasy in the heaven about comfort, consolation for the bruised spirits and their eager for basic freedom. Instead of showing the real darkness, the work exaggeratingly drags the potential hopes out such as the tears of joy and laughter of despair. This is not a evasion from bruised life but oppositely a positive fantasy that heals the wound deep inside of mind. On the other hand, works sometimes include the symbols of atone. My work also came from several special memories I experienced.

The first memory is about an old camel that circling the same place led by a trainer’s hand and carrying spectators on its back. It was midsummer in the broiling sunshine that all the air could burn. The zoo I went simply to enjoy became the tying time and space where I faced the drying out life living with suppressed freedom.

The second memory is quite similar. It was an amusement park in midwinter that the wind could even tears the air out. An old horse were crawlingly whipped endlessly pull a huge carriage carrying spectators. The images of carriage twinkling with showy neon and a harmonious looking family inside of the carriage were too contrasted with the image of an old stumbling horse.

Zoo and amusement park are places remembered with pleasure. However, on the other hand, the memory becomes a painful memory that carries someone’s sacrifice or pain. To tell the truth, there is a deeper trauma that made me looking at another dark side of lives. The inconsolable grief that I had to let my child leaves this world first in pain made me giving up on painting.

After that, my concerns on works are how to purify and share the painful emotion people have. Am I going to describe the sadness plainly or the hope in heaven? The answer was not far from me. Drawing the emotion that eagers to be loved freely in there. Due to the answer, hope my work is a motive creating sympathy on pain and a meeting of minds rather than being shown as simply crude and bright artwork.  

There is no doubt that things memories about time and space give us are all fair and each person’s trace of life support us. We, living now, will face uncontrollable and not understandable situations sometimes. Some will fall into despair and some will choose the anger or giving up. Things we have to remember when it faces are hope about the person who went earlier and consolation for person who is left. We need to remember the livings who will come after us to this world. That is the share of people who live first, I think. By my works, I hope every living thing is comforted and acquires the courage to replace the pain to hope.